gk3rny | sa.yona.la ヘルプ | タグ一覧 | アカウント登録 | ログイン

4월 24일 수요일

返信

중간고사 주.... 하루하루 지옥같다.


1. 내일 전공 1개만 보면 시험 끝이고, 점심시간 때 면접 보면 고단한 이번주가 완전히 끝난다.

주말에 공부 안 하고 뮤지컬 보러 간 건 체력에 큰 타격을 줬지만 정신적으로는 되려 나를 버티게 하는 힘이 되어주었다.


2. 그래서 주말에 본 뮤지컬이란...

지난 3월 20일 일기에 썼던 4월 21일자 표이다. 뮤지컬 더 캐슬.

1열에서 보는 본진 배우는 역시 멋있었다. 그 사람을 1열에서 본 게 꼭 1년만이다.

99일만에 보는 그는 여전히 대단한 노래실력과 연기실력을 보여주었다.

캐릭터도 굉장히 마음에 들었다. 할 수 있다면 몇 번 더 보고 싶다.


3. 지난 몇 주간 데싱디바를 애용했다.

하지만.... 그 끈끈이를 내가 너무 얕봤지.... 머리 감다가 떨어지고 그래서 약할 거라 생각했던 게 잘못이었어...

손톱을 다 망쳐놔서 이리저리 금가고 갈라지고 뜯어지고 난리가 났다.

손톱 강화제를 발라놓긴 했는데 이것도 급한 불 끄는 것일 뿐 장기적으로 좋은 방법은 아닌 것 같다.

하지만 예쁜 디자인의 데싱디바가 너무 많아서 도저히 유혹을 뿌리칠 수 없어...

投稿者 gk3rny | 返信 (0)

3월 20일 수요일

返信

개강하고 3주째? 된 거 같다.

최근 느낀 점 몇가지


1. 인간은 호르몬의 동물이다.

렉사프로를 복용한지 2주가 넘어가는데,

먹기 전에 느꼈던 모든 부정적이고 구린 감정들이 싸그리 사라졌다.

남들의 무신경한 한마디가 죽으라는 말처럼 들리던 그런 때가 있었는데...

지금은 그게 무슨 느낌인지 기억도 안 난다.

뭐든지 다 잘 될 것 같은 희망이 생겼다.


2. 아주 작고 간단한 차이를 느꼈다.

오늘 아침에 음식물 쓰레기를 버리기로 해놓고 깜빡했다.

저녁 6시쯤 집에 돌아와서, 음식물 쓰레기가 남아있는 것을 깨달았다.

그 전 같았으면 내일 아침에 버리지 뭐, 하고 미뤄뒀을 일인데

이미 실내복으로 다 갈아입은 상황임에도

굳이 외출복으로 다시 갈아입고 쓰레기를 버리러 나갔다.

일을 미루거나 귀찮아하는 성미가 싹 사라졌다.

원체 나기를 게을러빠진 인간으로 태어났구나, 그렇게 여겼는데

약 먹고 '천성'까지 고쳐지니 참 인간 별 거 없구나 싶다.


3. 내일은 귀찮은 전공 과목 발표가 있는 날이다.

내 차례는 아니고, 조원의 발표를 지켜보아야 한다.

이런 상황은 조금 괴롭다.

발표 자료를 만든 사람과 발표자가 다르면

서로 강조하는 부분도 달라 필연적으로 어긋나게 된다.

이번 발표 자료는 내가 만들었다.

내가 발표자라면 이러한 순서로 하겠지~ 상상하며 수십여 장의 슬라이드를 만들었는데

발표할 조원은 이래저래 고칠 부분이 많다고 피드백을 주었다.

갈등이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비효율적인 작업방식에 두 사람 다 피곤을 느꼈다.


4. 좋아하는 배우의 차기작 표를 예매했다.

무려 4월 21일자다. 오늘이 3월 20일이니 앞으로 한 달이나 남았다.

어쩐 일로 손가락이 신속하게 움직여 주어서 1열에 앉게 되었다.

시놉시스만 보면 그다지 기대되는 작품은 아닌데

그 배우는 특유의 매력이 있고 노래를 무척 잘하기 때문에

차기작이 있으면 꼭 찾아보게 된다.

실은 늘 본진 배우라고 부르는데 어쩐지 민망한 단어라서

요즘은 '좋아하는 배우' 쯤으로 순화해서 부르고 있다.


5. 뮤지컬 '해적'을 보았다.

MJStarfish의 작품은 '최후진술' 이후로 두 번째인데

'최후진술' 보다도 더 명확한 스토리라인을 가지고 있으면서

(최후진술은 생텍쥐페리의 소설 '어린 왕자' 같다)

더 키치한 감성을 보여주고 (인터미션에서 정말 깜짝 놀랐다)

'최후진술'과 비슷한 따뜻한 인간애를 전해주었다.

이희준 작가가 사랑에 대해 이야기하는 방식이 좋다.

분명한 존재감, 그리고 추상적인 성질.

요란하고 말도 안 되지만 부정하고 싶지 않은 '사랑'이라는 것을


続きを読む

投稿者 gk3rny | 返信 (0)

API | 利用規約 | 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 | お問い合わせ Copyright (C) 2019 HeartRails Inc. All Rights Reserved.